BOARD


Title :
- 삶의 종점에서 -
살 만큼 살다가 삶의 종점에 다다랐을 때
내게 남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

현재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은 원천적으로
내 것이 아니다
그것은 한때 맡아 가지고 있을 뿐이다

물질이든 명예든 본질적으로 내 차지일 수 없다.
내가 이곳에 잠시 머무는 동안 그림자처럼 따르는
부수적인 것들이다.

진정으로 내 것이 있다면 내가 이곳을 떠난 뒤에도
전과 다름없이 이곳에 남아 있는 것들이어야 한다.
그러니 내가 지금 가지고 있는 것은
내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한다.

내가 평소 타인에게 나눈 친절과
따듯한 마음씨로 쌓아 올린 덕행만이
시간과 장소의 벽을 넘어 오래도록
나를 이룰 것이다.

따라서 타인에게 베푼 것만이
진정으로 내 것이 될 수 있다.

옛말에 “아무 것도 가져 가지 못하고
자신이 지은 업만 따를 뿐이다’라고 한 뜻이 여기에 있다.

간디는 일찍이 이와 같이 말했다.
‘이 세상은 우리들의 필요를 위해서는 풍요롭지만
탐욕을 위해서는 궁핍한 곳이다.’

나누는 일을 이 다음으로 미루지 말라.
이 다음은 기약할 수 없는 시간이다.


법정 스님의 [살아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 중에서

  Name:    TGT

   Posted : 1/26/2018 || 6:17 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