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Grapvine Times

                   

News





아마존의 두번째 본사 유치를 위한 경쟁, 매사추세츠주내 도시들도 합류

newspaper update; 10/20/2017



아마존이 두 번째 본사(Headquarters2-HQ2) 건설을 발표한 후, 미국내 각 주마다 아마존의 두 번째 본사를 자신들의 주로 이끌기 위한 경쟁이 한창이다.

매사추세츠주내에서도 이 경쟁에 합류할 시티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
처음 언급되었던 Boston 그리고 뉴잉글랜드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Worcester 등이 Amazon 입찰가 마감일을 앞두고 각자 도시의 장점 등을 나열하며 공개 입찰에 합류한 것으로 보인다.

Marty Walsh 보스턴 시장은 20일 (금요일)에 “우리는 보스톤의 재능, 다양성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보스톤은 비즈니스를 수행할 있는 좋은 곳.” 라고 말했다.

아마존은 두 번째 본사(Headquarters2-HQ2) 건설과 함께 향후 15년 동안 $5 billion(5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하고 5만개의 고급 일자리(50,000 jobs)를 추가하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었다.

Boston, Worcester 외에도 Lawrence, Lowell, New Bedford, Leominster 등도 자체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세계 1억인 서명 운동

참여하기 : MORE DETAI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