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RD


Title :
- 목수의 그림 -
- 목수의 그림 -


나와 같이 징역살이를 한 노인 목수 한 분이 있었습니다.
언젠가 그 노인이 내게 무얼 설명하면서 땅바닥에 집을 그렸습니다.
그 그림에서 내가 받은 충격은 잊을 수 없습니다.
집을 그리는 순서가 판이하였기 때문입니다.
지붕부터 그리는 우리들의 순서와는 거꾸로였습니다.
먼저 주춧돌을 그린 다음 기둥, 도리, 들보, 서까래, 지붕의 순서로 그렸습니다. 그가 집을 그리는 순서는 집을 짓는 순서였습니다.
일하는 사람의 그림이었습니다.
세상에 지붕부터 지을 수 있는 집은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붕부터 그려 온 나의 무심함이 부끄러웠습니다.
나의 서가(書架)가 한꺼번에 무너지는 낭패감이었습니다.
나는 지금도 책을 읽다가 ‘건축’이라는 단어를 만나면 한동안 그 노인의 얼굴을 상기합니다.

차치리라는 사람이 장에 신발을 사러 가기 위하여 발의 크기를 본으로 떴습니다. 한자로 그것을 ‘탁’이라 합니다. 그러나 막상 그가 장에 갈 때는 깜박 잊고 탁을 집에 두고 갔습니다. 신발가게 앞에 와서야 탁을 집에다 두고 온 것을 깨닫고는 탁을 가지러 집으로 되돌아갔습니다. 하지만 탁을 가지고 다시 장에 도착하였을 때는 이미 장이 파하고 난 뒤였습니다. 사람들이 말했습니다. “탁을 가지러 집까지 갈 필요가 어디 있소. 당신의 발로 신어 보면 될 일이 아니요.” 차치리가 대답했습니다. “아무려면 발이 탁만큼 정확하겠습니까?”

주춧돌부터 집을 그리던 그 노인이 발로 신어 보고 신발을 사는 사람이라면 나는 탁을 가지러 집으로 가는 사람이었습니다.
탁과 발, 교실과 공장, 종이와 망치, 의상과 사람, 화폐와 물건, 임금과 노동력, 이론과 실천 …. 이러한 것들이 뒤바뀌어 있는 우리의 사고를 다시 한 번 반성케 하는 교훈이라고 생각합니다.

-신영복님의 수필 : 목수의 그림 중에서-


............................................................



대부분의 사람들은 종이에
집을 짓는 것이 아니라, 집을 그립니다.
이것은
그림이나 글씨는 항상 위에서 부터 시작하는
우리의 습관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생각이 사람을 바꿉니다.
행동의 씨앗이 습관을 만들고,
습관의 씨앗이 성격을 바꾸고,
성격이 바뀌면 운명도 바뀐다고 합니다.
생각은 행동을 바꾸고
행동은 습관을 바꾸고
습관은 성격을 바꾸고
성격은 운명을 바꾼다고 하니
올바른 생각이
사람의 운명을 바로 잡듯이
생각의 시작이
사람을 바꾸고 있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 봅니다.


  Name:    TGT

   Posted : 2/16/2018 || 11:41 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