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NE 과학자 협의회장 이 충시 박사




   Vol-No : 10-18   Author : 이 충시
11-4, 한민족의 무형유산 아리랑 의 지역별관찰, 판문점회담과 아리랑 (19) 관찰 (Scientifically Revealing Thousands of Years of Korean Cultural Secrets. Behind of The Events of Korean Panmunjum Meeting( 19)

newspaper update 5/18/2018



서두;
남과 북이 함께한 판문점회담에서의 , 한민족의 숙원인 통일로 향하는 분위기가 조성되었기에 이달의 아리랑관찰 주제로 선택했습니다.
이번 회담중 남과 북이 한민족의 동질성을 증명하는 또 한번의 증거로, 동일 언어, 역사 그리고 문화를 보여주는 여러면이 있었으며 그중 세종대왕의 한글반포문 장식액자는 특별한 의미를 보여 주었습니다.

Fig.1.과 같이 이날의 환영식에서 전통의장대인 취타대와 3군 의장대의 아리랑, 봄의고향 우리는 하나 등의 노래가 환영식 및 환송식에서 주로 불러퍼졌습니다 그러나 아리랑의 고유문화제 관리에 인근 나라 중국등과 큰 문제점이 있어 지난 2012년 및 여러차례의 “한국의 아리랑 무관심과 중국의 관심”에 관한 특별 토론회를 관찰하고자 합니다

*한민족(韓民族)의 문화재인 아리랑은 오늘날 한민족을 대표하는 상징적 구전민요(口傳民謠/Oral folk song))이다 , 세계에 알려진 한국의 전통낱말 순위중, 3번째 순위로 조사 되었고, 2012년 12월에 세계무형유산으로 UNESCO에 등록 되었습니다. 아리랑은 한민족 뿐만 아닌 세계인의 가슴 속으로 파고 들고 있습니다. 11-1,편에서는 그유래를 , 2편,시대성 , 3편, 어원적(語源的/Etymological ) 4,지역별(地域別/Regional) 에서, 4-1 정선 아리랑, 4-2 진도 아리랑, 4-3밀양아리랑 그리고 4-4 김산, 4-5.미국분인 헐버트 박사와 아리랑 연계 그리고,4-6 Hague밀사, 4-7미국편, 4-8미국의종편,4-9 러시아1편, 4-10 제 2편, 4-11 제3편,4-12, 4-13, 4-14 몽골(蒙古/Mongol) 4-15(I) , 4-16(II)고려인(高麗人)의 아리랑로드, 4-17북한의 아리랑, 4-18 한국전과 아리랑,판문점회담과 아리랑 4-9 관찰 입니다.


11-4-19 ’한국의 무관심속, 중국의 아리랑 사태’(한국 무관심, 중국 아리랑 사태/China’s Interest in Ariran behind Korean’s Indifference )


“중국의 아리랑 사태, 한국의 ‘무관심’이 불러온 것”이란 제목의 특별토론회를 관찰해 보고자 합니다
지난해 7월 11일자 인민일보와 신화망은 ‘한국이 아리랑을 길거리 음악으로 방치하고 상관하지 않는 동안, 중국은 이미 아리랑을 중국소수민족 전통으로 인정했다는 사실이다.’ 라고 밝혔다. 이에 대한 각 연사들의 의견을 분석 관찰하고자 합니다

19-1아리랑이 유네스코에 재등록해야 하는 이유;
김연갑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는 이 행사는 아리랑포럼이 주최하고 신나라레코드사가 후원한 가운데 박경란 이지뮤직 대표, 엄원식 문경시청 학예사, 서종원 단국대 동양학연구원 연구교수 등이 특별토론회에 참석했다. 아리랑포럼은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신나라레코드사, 이지뮤직, 아리랑아카데미, 서울아리랑보존회, 춘천아리랑보존회가 공동 발의, 구성한 아리랑 정책개발 모임이였는데 김연갑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는 11월 30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 태화기독교회관 지하1층 소회의실에서 열린 ‘아리랑, 등재 이후 어떻게 할 것인가?’ 특별토론회 기조강연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합니다.

아리랑이 유네스코에 가야 하는 이유? “아리랑은 민요 그 이상의 노래이다. 그것은 단적으로 말한다면 정신 또는 혼이 담긴 민족의 노래라는 사실이다. 그런데 이 아리랑의 위상이 손상을 당했다. 바로 ‘중국의 아리랑 사태’ 때문이다.”라고 했으며 이번 사태는 아리랑을 제도상 중국과 공유할 수밖에 없게 했다는 사실이고, 이로부터 유네스코 무형유산 등재와 별개로 국적, 소유권, 그리고 정체성 논란의 대상이 되어 영원히 회복 불능의 상처를 입게 되었다고 주장했으며 또한 상황에 따라서는 ‘제2의 독도’로 끊임없는 갈등으로 소모전을 해야 할지도 모른다.”라고 설명했다 합니다.

19-2.“이번 등재가 중국의 자국 문화재 지정이 갖는 부정적 요소를 어느 정도로 억제 수 있느냐에 달렸다”;
김 이사의 기조 강연은, 중국의 아리랑 사태가 발생하게 된 것은 정치, 경제, 문화적인 배경이 있다. 정치적으로는 통일적 다민족 국가론에 의한 조선족 회유책에 의한 것이다. 문제는 조선족들은 회유책이 아니라 특혜로 인식한다는 점입니다 . 김 이사가 2006년에 만난 연변의 원로 음악인들은 ‘중앙정부가 조선족 전통문화에 관심을 가져주는 것이 고맙다’라고 증언했다. 이들은 중국의 아리랑 지정을 중앙정부의 큰 배려라고 인식한다는 점이다. 또한 중국이 동북공정 논리의 현실 적용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것과 북한과 인식을 공유한다는 점입니다.

특히 경제적인 배경으로 장백산(백두산)을 중국의 관광지로 만들면서 아리랑도 포함하고 있다. 이를 통해 막대한 공연수익을 거둘 수 있게 됐다.

문화적인 배경으로는 강릉단오제가 유네스코에 먼저 지정된 것과 관련해 중국이 상당한 충격에 빠졌다고 한다. 지난 2006년 단오절을 앞두고 중국의 주간지 <21세기경제>가 내세운 논평문의 제목은 ‘한국에 빼앗긴 단오절의 아픔, 문화유산 보호 강화의 계기로 삼자’이었다.
그밖에 중국의 대표적인 바이두사전과 후둥사전에는 아리랑의 배경지가 중국의 지방이라는 억지 주장을 담은 것도 자국 무형문화재로 지정하게 된 배경이었다 합니다

김 이사는 중국 조선족이 아리랑 원류가 한반도에 있음을 알고 있었고 이를 여러 가지 형태로 파생시켜 불렀다고 했다. 따라서 중국이 파생된 아리랑 가요만을 자국 무형문화재로 지정하는 것은 이의가 없지만 그 원류까지 포함해 지정하는 것은 부당한 처사라는 것이였습다. 그는 이러한 중국의 비문화적인 처사를 유네스코 지정과 관련해 중국과 세계에 확인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합니다.

19-3. 아리랑, 등재 이후 어떻게 할 것인가’:
문제는 우리나라가 2012년 12월 UNESC에 등재되었을 때 이후 중국은 단독 신청에 대한 명분이 약해지게 되어 북한과 공동 신청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다. 이는 지난 2004년 <고구려고분벽화군>을 중국과 북한이 공동으로 유네스코에 등재된 것과 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는 것이 김 이사의 말이다.

지난 2011년 김일성의 빨치산 활동 상황을 형상화했다는 <간삼봉에 울린 아리랑>을 수록한 음반 <조선민요Ⅰ阿里郎>을 공동으로 발매한 사실이나 북한의 <아리랑축전>을 관람하러 온 중국청년과 북한 예술단원이 사랑을 맺는다는 내용의 영화<아리랑>을 북한의 배려로 제작했다는 사실이 있습니다. 이러한 북한과 중국의 공조(共助)에 대응하기 위해서도 유네스코 지정이 필요하다는 말이다.

19-3아리랑 단체들이 한목소리를 내야:
서종원 단국대 동양학연구원 단국대 동양학연구원 연구교수 는 ‘아리랑 유네스코 무형유산 등재 이후 발생하게 될 문제점과 그 대책’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서 교수는 “국내외에 흩어져 있는 아리랑을 더욱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개별 아리랑이 지닌 특성을 나름대로 밝혀, 각각의 아리랑들이 별개의 것이 아닌 서로 관련성을 지니고 전승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일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아리랑 중에서 ‘정선아리랑’이 강원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을 뿐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아리랑이 없다며 이번을 계기로 통합적인 측면에서 아리랑을 국가 무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아리랑의 세계화 작업을 위해서는 흩어져 있는 여러 아리랑 단체들의 협의체를 구성해서 하나의 목소리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것이다. 자칫 아리랑 단체 간의 이권싸움이 벌어지거나 서로 양보하지 않는다면 이러한 작업이 무의미해질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지적이였습니다.

19-4. 아리랑박물관이 많지 않아 후손으로서 부끄럽다:
엄원식 문경시청 학예사 국립아리랑박물관을 건립하자는 주장도 제기됐다. 엄원식 문경시청 학예사는 “우리나라 1천여 개 박물관 중에 아리랑이 들어간 박물관은 1개도 없다. 너무나 창피스럽다”며 “지방에서 국립아리랑박물관을 짓자고 목소리가 나오게 한 것은 국가가 반성해야 할 것이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합니다

엄 학예사는 박물관의 규모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지자체 간의 연대를 통해 정부를 상대로 우리나라 어딘가에 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 기회를 놓친다면 아리랑박물관을 중국 북경이나 다른 나라에서 봐야 될지도 모른다며 후손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선조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슴니다.

19-5 한류 관광객에게 아리랑 공연을 보여주자:
박경란 이지뮤직 대표sms 이지뮤직 대표 (서울아리랑 보존회 회장)는 최근 K-pop 등 한류의 열풍 속에 외국 관광객이 급증하는 이때 아리랑전용극장이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그곳에 모여든 관광객들에게 매일 아리랑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며 지속적으로 새로운 콘텐츠 개발과 발표가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로얄 알버트(Royal Albert)홀에서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아일랜드, 웨일스의 민요를 함께 공연하여 그들의 화합을 다지고 있는 영국의 사례를 소개했다 그는”재외교포들에게는 아리랑등 재에대한 자긍심을 갖게하는 공연이 필요하고, 외국인들에게는 아리랑의 보편적 가치를 전해주어 한국의 이미지를 높일 수 있는 공연이 되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Ref: kaebin@koreanspirit.com

후견:이번 토론회에서 필자의 조사로는 ‘정선 아리랑 박물관, 부산 아리랑 박물관 및 밀양, 정선 아리랑 센타’등이 거론되지 않았음을 이해해 주시기 바라며 앞서 거론한 것과 같이 “아리랑을 제도상 중국과 공유할 수밖에 없게 했다는 사실이, 이로부터 유네스코 무형유산 등재와 별개로 국적, 소유권, 그리고 정체성 논란의 대상이 되어 영원히 회복 불능의 상처를 입게 되었다고 주장했으며 또한 상황에 따라서는 Fig.3.과 같이 ‘제2의 독도로 끊임없는 갈등으로 소모전을 해야 할지도 모른다.”라고 지적됨은 의미가 있다고 보며, 관관객을 위한 상설기관으로의 건의(建議)를 뜻깊게 관찰되었습니다

Views: 102   

contact info : leech@thegrapevinetimes.com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세계 1억인 서명 운동

참여하기 : MORE DETAI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