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Board
 
Title :
행복의 비결은 불필요한 것에서 얼마나 자유로워져 있는가 하는 것이다.
- 법정스님 말씀 중에서 -

세상과 타협하는 일보다 더 경계해야 할 일은 자기 자신과 타협하는 일이다. 스스로 자신의 매서운 스승 노릇을 해야 한다.

우리가 일단 어딘가에 집착해 그것이 전부인 것처럼 안주하면 그 웅덩이에 갇히고 만다.
그러면 마치 고여 있는 물처럼 썩기 마련이다.
버리고 떠난다는 것은 곧 자기답게 사는 것이다.
낡은 탈로부터, 낡은 울타리로부터, 낡은 생각으로부터 벗어나야 새롭게 시작할 수 있다.

아무리 가난해도 마음이 있는 한 다 나눌 것은 있다.
근원적인 마음을 나눌 때 물질적인 것은 자연히 그림자처럼 따라온다.
그렇게 함으로써 내 자신이 더 풍요로워질 수 있다.
세속적인 계산법으로는 나눠 가질수록 내 잔고가 줄어들 것 같지만 출세간적인 입장에서는 나눌수록 더 풍요로워진다.

행복의 비결은
필요한 것을 얼마나 갖고 있는가가 아니라
불필요한 것에서 얼마나 자유로워져 있는가 하는 것이다.
‘위에 견주면 모자라고 아래에 견주면 남는다’ 라는 말이 있듯
행복을 찾는 오묘한 방법은 내 안에 있는 것이다.
하나가 필요할 때는 하나만 가져야지
둘을 갖게 되면
당초의 그 하나마저도 잃게 된다.


인간을 제한하는 소유물에 사로잡히면
소유의 비좁은 골방에 갇혀서 정신의 문이 열리지 않는다.
우주의 기운은 자력과 같아서
우리가 어두운 마음을 지니고 있으면
어두운 기운이 몰려온다고 한다.
그러나 밝은 마음을 지니고 긍정적이고 낙관적으로 살면
밝은 기운이 밀려와 우리의 삶을 밝게 비춘다고 한다.

함부로 인연을 맺지마라
진정한 인연과 스쳐가는 인연은 구분해서 인연을 맺어야한다.
진정한 인연이라면
최선을 다해서 좋은 인연을 맺도록 노력하고
스쳐가는 인연이라면
무심코 지나쳐버려야 한다.

그것을 구분하지 못하고 만나는 모든 사람들과 헤프게 인연을 맺어놓으면
쓸만한 인연을 만나지 못하는 대신에 어설픈 인연만 만나게 되어
그들에 의해 삶이 침해되는 고통을 받아야 한다.
인연을 맺음에 너무 헤퍼서는 안된다.
옷깃을 한번 스친 사람들까지 인연을 맺으려고 하는 것은
불필요한 소모적인 일이다.

수많은 사람들과 접촉하고 살아가고 있는 우리지만
인간적인 필요에 접촉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은 주위에 몇몇 사람들에 불과하고,
그들만이라도 진실한 인연을 맺어 놓으면 좋은 삶을 마련하는데 부족함이 없다.

진실은, 진실된 사람에게만 투자해야 한다.
그래야 그것이 좋은 일로 결실을 맺는다.
아무에게나 진실을 투자하는 건
위험한 일이다.
그것은 상대방에게 내가쥔 화투패를
일방적으로 보여주는 거과 다름없는
어리석음이다.


우리는 인연을 맺음으로써
도움을 받기도 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피해도 많이 당하는데
대부분의 피해는
진실없는 사람에게
진실을 쏟아부은 댓가로 받는 벌이다.

삶은 소유물이 아니라 순간순간의 있음이다.
영원한 것이 어디있는가.
모두가 한때일 뿐,
그러나 그 한때를 최선을 다해
최대한으로 살 수 있어야 한다.
삶은 놀라운 신비요 아름다움이다.
[중략]

무소유란 아무것도 갖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라
불필요한 것을 갖지 않는다는 뜻이다.

버리고 비우지 않고는 새것이 들어설 수 없다.
신선한 일을 했다고 해서 그 일에 묶여있지 말라.
바람이 나뭇가지를 스치고 지나가듯
그렇게 지나가라.

행복할 때는 행복에 매달리지 말라.
불행할 때는 이를 피하려고 하지 말고
그냥 받아들이라.
그러면서 자신의 삶을 순간순간 지켜보라.
맑은 정신으로 지켜보라.
모든 것은 지나간다.
좋은 일이든 궂은 일이든 우리가 겪는 것은
모두가 한때일 뿐.
죽지 않고 살아 있는 것은
세월도 그렇고 인심도 그렇고
세상만사가 다 흘러가며 변한다.

인간사도 전 생애의 과정을 보면
기쁨과 노여움, 슬픔과 즐거움이 지나가는 한때의 감정이다.
이 세상에서 고정불변한 채 영원히 지속되는 것은 아무것도 없기 때문이다.

세상일이란 내 자신이 지금 당장 겪고 있을 때는 견디기 어려울 만큼 고통스런 일도
지내 놓고 보면 그때 그곳에 그 나름의 이유와 의미가 있었음을 뒤늦게 알아차린다.
이 세상일에 원인 없는 결과가 없듯이
그 누구도 아닌 우리들 자신이 파놓은 함정에 우리 스스로 빠지게 되는 것이다.
오늘 우리가 겪는 온갖 고통과 그 고통을 이겨 내기 위한 의지적인 노력은
다른 한편 이 다음에 새로운 열매가 될 것이다.
이 어려움을 어떤 방법으로 극복하는가에 따라 미래의 우리 모습은 결정된다.

무언가를 갖는다는 것은
다른 한편 무엇인가에 얽매인다는 뜻이다.
크게 버리는 사람만이
크게 얻을 수 있다는 말이 있다.

진심어린 마음을 주었다고 해서 작은 정을 주었다고 해서
그의 거짓 없는 마음을 받았다고 해서
내 모든 것을 걸어버리는 깊은 수령에 빠지지 않기를.
어떤 사람이 불안과 슬픔 속에 빠져 있다면
그는 이미 지나가 버린 과거의 시간에 아직도 매달려 있는 것이다.
누가 미래를 두려워하면서 잠 못 이룬다면
그는 아직도 오지도 않은 시간을 가불해서 쓰고 있는 것이다.

과거나 미래 쪽에 한눈을 팔면 현재의 삶이 소멸해버린다.
보다 직설적으로 표현하면 과거도 없고 미래도 없다. 항상 현재일 뿐이다.

지금 이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최대한으로 살수 있다면
여기에는 삶과 죽음의 두려움도 발붙일 수 없다.
저마다 서 있는 자리에서 자기 자신답게 살라.

들은 것을 들었다고 다 말해 버리고,
본 것을 보았다고 다 말해버리면,
자신을 거칠게 만드고
나아가서 궁지에 빠지게 한다.

마음에 따르지 말고
마음의 주인이 되라고 옛사람들은 말한 것이다.

아니꼬운 일이 있더라도
내 마음을 내 스스로가 돌이킬 수 밖에 없다.
남을 미워하면
저 쪽이 미워지는 게 아니라
내 마음이 미워진다.

<법구경>에는 이런 비유가 있다.
‘녹은 쇠에서 생긴 것인데 점점 그 쇠를 먹는다.’

이 순간을 헛되이 보내지 말라. 이런 순간들이 쌓여 한 생애를 이룬다.
날마다 새롭게 시작하라. 묵은 수렁에서 거듭거듭 털고 일어서라.

진달래는 진달래답게 피면 되고,
민들레는 민들레답게 피면 된다.
남과 비교하면 불행해진다.

보지 않아도 될 것은 보지 말고,
듣지 않아도 될 소리는 듣지 말고,
먹지 않아도 될 음식은 먹지 말고,
읽지 않아도 될 글은 읽지 말아야 한다.

홀로 있는 시간을 두려워 하지 말아라.
홀로 있으려면 최소한의 인내가 필요하다.
홀로 있으면 외롭다고 해서 뭔가 다른 탈출구를 찾으려는 버릇을 버려야 한다.

눈을 뜨라. 누가 내 눈을 감겼는가.
사물을 내 스스로 보지 못하고 남의 눈으로 보아 온 그릇된 버릇에서 벗어나야 한다.

여보게 친구
산에 오르면 절이 있고
절에 가면 부처가 있다고 생각하는가
절에 가면 인간이 만든 불상만
자네를 내려다보고 있지 않던가

자네 마음이 부처고 자네가 관세음보살이라네.

살 줄 아는 사람은 어떤 상황 아래에서라도
자신의 인생을 꽃 피울 수 있다.
그러나 살 줄 모르면
아무리 좋은 여건 아래서도
죽을 쑤고 마는것이 인생의 과정이다.

우리가 사람일 수 있는 것은
자신의 삶을 스스로 선택하고 결단하면서 자주적으로 이끌어 갈 수 이을 때에만 가능하다.
나는 아무것도, 그 어떤 사람도 되고 싶지 않다. 그저 나 자신이고 싶다.

완전히 혼자일 때 완전한 자유가 찾아온다.
쓸쓸한 고독 속으로 들어가라.
아무도 없는 곳을 혼자서 걸어 가라.
아무도 기대도 하지 말고, 누가 알아주기를 바라지도 말고,
나 자신만이 알 수 있고 느낄 수 있도록 완전한 혼자로 걸어라.
홀로 있음을 연습하라. 홀로 외로이 느끼는 고독 속으로 뛰어들라.
철저히 혼자가 되어 그 고독과 벗이 되어 걸으라.

바깥으로 치닫게 될 때
많은 군중들속에 깊이 빠져들 때
사실은 그 때, 우리 속 뜨락은 외롭고 고독하다.

외부의 정보에서 벗어나 자기 마음 속 소리를 들어야 한다.
홀로 있는 시간은 본래의 자기로 돌아올 수 있는 기회이다.
벌거벗은 자신과 마주 할 수 있는 유일한 계기이다.

얻었다고 좋을것도 없고
잃었다고 기죽을 것도 없다.
괴롭고 힘든 일도
그때 그곳에서 나름의 의미가 있다.
다 한 때다.


발아래 까마득한 저 길 많이도 오지 않았는가
내가 온 길 위에 진리가 있었음을 알겠는가
그러기에, 즐거움만 찾지 말고
불행까지도 사랑해야 한다.

홀로 사는 사람은 고독할 수는 있어도
고립되어서는 안 된다.

사람들은 침묵을 지켜도 비난을 하고,
말을 많이 해도 비난을 하며,
조금만 말해도 비난을 한다.
이 세상에서 비난받지 않을 사람은 없다.


- 법정스님 말씀 중에서 -

  Name:    TGT

   Posted : 10/26/2018 || 7:58 PM